티스토리 뷰

궁금한 Story

슬라맛 소르 뜻

내스토리 황금개똥 2019. 3. 26. 19:19


슬라맛 소르(selamat sore) 는 인도네시아어로 오후에 하는 인사이다.

갑자기 슬라맛 소르가 실검에 오른 이유는, 지난 13일 한.말레이시아의 정상회담가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이 실수로 한 말 때문이다.

말레이시아어로 오후인사는 슬라맛 소르가 아닌 슬라맛 쁘땅이 맞는 표현이라는 것이다.

두 단어가 매우 흡사하고  발음하기도 쉽지는 않다.



이에 대해 강경화 외무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를 방문하고 회담이 끝난 후 인도네시아어로 인사를 한 것은 매우 결례였다고 말하면서 이슈가 불거지고 있다. 질타에 대한 부끄러움을 느끼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고 말했다. 


또한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에게 강장관이 전 직원에 대한 책임있는 복무태도를 강화하겠다고 전하며, 재발방지시스템을 마련하라고 긴급하고 강한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이에, 정작 말레이시아는 괜찮다며 큰 이슈를 만들지 않고 있다.

말레이시아 총리실 보좌관은 26일 AFP에 

"슬라맛 소르" 역시 말레이시아에서 사용하는 말이고,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나라 말로 인사해줘서 즐거웠고 기뻤다. 큰 이슈가 될 만한 문제거리는 아니다. 

라고 밝혔다고 한다.

어쩌면 재미있는 에피소드, 어쩌면 큰 실례 받아들이는 입장에서 다를법한 이야기일 것이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건 아닌지..



여하튼 슬라맛 소르는 인도네시아어, 슬라맛 쁘땅은 말레이시아어로 오후에 하는 인사라는 것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