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조선일보 폐간처분을 위한 시민들의 청원

청와대 홈페이지에서 청원이 진행 중에 있습니다.

일본 극우여론전에 이용되고 있는 가짜뉴스의 근원지인 조선일보를 폐간처분 해야 하며, 계열 방송국인 TV조선 또한 설립허가를 취소해 달라는 내용인데요.

 

https://youtu.be/cfQZm2igfvk

조선일보가 거짓뉴스로 여론을 왜곡하였으며, TV조선 또한 선정적이고 원색적인 문장으로 사실을 왜곡하였다는 내용입니다. 실제로 관련 기사를 살펴보겠습니다.

호사카 유지(세종대 교수) 한 방송에 출연해 일본이 한국 수출규제와 관련 극우 매체를 통해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이런 여론전에 조선일보  한국의 보수언론들이 이에 이용당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고 합니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읽는 것은 조선일보 일본판"이라며 "조선일보의 내용이 한국 사람들 여론의 50% 이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전했습니다.

 

호사카 교수는 특히 '데일리 신쵸 일본 극우매체가 조선일보 기사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을 번역해 보여주면서 "이게 한국의 여론"이라고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는데요.

일본인들이 해당 보도를 보면서 한국에서 문재인 정권에 대한 반대가 아주 심하구나하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서도 '이것은 한국 정부의 실패가 초래한 내용이다'라는 댓글이 굉장히 많다일본에서 조선일보 보도를 확실하게 이용하고 있다" 지적했습니다.

호사카 교수는  아베 정권이 한국의 정권 교체를 원하고 있다는 견해도 밝혀 주목되고 있습니다.

한편 호사카 교수는 "아베 정권이  문재인 정권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는 내용을 포착했다" 밝혔습니다

 

또한 일본 자민당 오노데라 이쓰노리 안보조사회장의 발언으로 조선일보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그는 방송을 통해 조선일보 기사 중 올해 5월이라고 보고 받았으며, 대량 파괴에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가 한국에서 위법으로 유출되는 게 급증하고 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기사의 근거가 된 자료가 한국 보수계 국회의원이 한국 정부에 요청해 나왔다는 자세한 출처도 밝혔다고 하는데요. 일본이 걸고 넘어진 한국 수출관리에 부적절한 사안이 있다는 주장의 근거가 조선일보 5월 기사였던 것이었습니다.

실제로 조선일보는 지난 5 17대량 살상무기로 전용 가능한데한국, 전략물자 불법수출 3년새 3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기사에 쓰인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 적발 현황자료는 우리공화당 조원진 국회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았다고 명시되어있다고 합니다.

해당자료는 전략물자 무허가 수출을 적발한 통계이기에 실제로 전략물자가 수출됐다는 의미가 아님에도 조선일보는 기사 말미 전문가 인터뷰를 인용해 불법 수출된 전략물자가 3국을 경유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 외에도 끊임없이 근거 없는 거짓뉴스로 여론을 왜곡하고 있는 조선일보의 폐간처분과 TV조선의 설립허가 취소에 힘을 보태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