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나니아 연대기 시리즈는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총 3편의 시리즈로 개봉했다.

형제 4명이 '나니아'라는 세계로 들어가 새로운 모험을 하는 판타지 이야기로 CS루이스의 소설이 원작이다.



소설의 원작은 총 7가지의 시리즈로 되어 있고 현재까지 개봉된 시리즈는 다음과 같다.

1.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

2. 캐스피언 왕자

3. 새벽 출정호의 항해


2016년 나이아 연대기 시리즈4편이 제작이 결정되었고 2017년 11월 뉴질랜드에서 제작중이라는 소식이 들었지만 언제 개봉될지는 아직 미지수이다.

아직 발표되지 않은 나니아 연대기 시리즈4의 타이틀은 '은의자' The silver chair로 약 7년만에 제작되는 후속편이다.

2018년에 4번째 이야기 '은의자'를 기대해보며 지난 '나니아 연대기 시리즈1~3편'의 순서와 스포를 유의한 핵심 내용을 간략하게 전달해보려고 한다.

그리고 2005년 이후 2016년 기준으로 등장한 연기자들의 변화된 모습 또한 적어보려고 한다. 즐거운 시간!



나니아 연대기 1.


타이틀: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 (2005.12.29)

제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고 피터, 수잔, 에드먼드, 루시 4형제는 엄마의 아는 지인이 살고 있는 안전한 시골집으로 보내진다. 

거주지를 떠나 아무것도 없는 시골에서 지낼 생각을 하니 4형제는 벌써부터 몸이 쑤신다.


그러던 어느날 심심함을 달래기 위해 숨바꼭질 놀이를 하던 중 막내 루시는 몸을 피하기위해 2층 작은 방안에 놓여진 오래된 옷장으로 몸을 숨기는데 루시에게 상상하지 못 했던 새로운 세상이 펼쳐진다.

그리고 마침내 어느날 4형제 모두가 그들의 새로운 제2의 고향 '나니아'의 세계에 들어가게 되고 환상의 나라를 맞아하게 된다.



나니아 연대기 2.


타이틀: 캐스피언 왕자 (2008.5.15)

나니아에 들어갔다 온 후 지난 1년의 현실세계는 4형제에게 따분하기만 하다.

그러던 어느날 나니아가 그들을 부르게 되고 4형제의 소원대로 다시 나니아의 세계로 들어가게 된다.

그러나 그들이 상상한 나니아는 온데간데 없고 숨길 수 없는 이상한 정적만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다시 예전의 나니아를 되찾을 수 있도록 4형제의 도움이 필요한 한 남자가 나타난다.



나니아 연대기 3.


타이틀: 새벽출정호의 항해 (2010.12.08)

포스터서 보면 알수 있듯이 피터와 수잔은 더 이상 나니아의 세계로 들어오지 못한다.

아직 어린 피터, 루시 그리고 친척 유스터스만이 나니아의 세계로 초대받게 된다. 

그들이 다시 만난 사람은 나니아왕국의 왕 캐스피언 왕자.


그와 함께 실종된 7명의 영주를 찾기 위해 새벽 출정호에 승선하게 되고 예상치 못한 어려움들이 그들의 맞이하게 되는데 고난은 곧 그들을 새로운 사람이 되게 한다.




그들이 만나게 될 새로운 세상은 어떨지 궁금하다.

2018년이 지나기 전에 4번째 이야기를 꼭 보고 싶은데...가능할까?


우리가 또 궁금한 것은 영화주인공들의 변화된 모습일건데 지금부터 공개해보겠다. 


*순서대로

피터, 수잔, 에드먼드, 루시, 툼너스, 캐스피언 왕자, 유스터스

영상을 보면 더 많은 주인공들의 변화된 모습을 볼 수 있다.


PETER

SUSAN

EDMUND

LUCY

TUMNUS

CASPIAN

EUSTACE


#작가 이야기

CS루이스는 원래 중세 르네상스를 좋아하는 독신의 학자 및 평론가 겸 소설가 그리고 캠브리지대학의 교수였다. 그는 어릴적부터 신화이야기를 좋아했고 그에 관련된 이야기는 모두 외울 정도로 전문가였다.

'반지의 제왕' JRR 톨킨과 절친이며 판타지를 좋아하는 이들은 모임에서 그들이 쓴 소설을 서로 읽어주면 토론했다고 알려졌다. 

실제로 '나니아 연대기'는 '반지의 제왕'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JRR 톨긴은 그가 기독교로 회심하게 된 가장 큰 영향을 준 작가라고 한다.

그는 소설의 팬인 작가겸 시인과 결혼하였으나 암이 재발되어 결국 몇 년을 같이 하지 못하고 다시 혼자가 된다.


미션임파서블6: 폴아웃!

이전 시리즈 마스터하고 보면 꿀잼!

http://dogsstory.tistory.com/8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