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T Story

애드핏 수익! 반드시 알아야 할 중요 키워드

내스토리 황금개똥 2018.07.14 08:00

다음 블로그를 시작하고 약 한달만에 애드핏 승인을 받았다.

직업병인지 어떤 내용을 정리하여 마땅한 이미지를 덧붙여 글로쓰는 걸 좋아하다보니 현재의 상황이 의도치 않게 되었다. 


처음엔 애드핏이 뭔지 테스트 할 겸 10개정도의 컨텐츠를 올리고 시도해봤는데 역시나 컨텐츠부족으로 보류가 나고 그 후로 약 2주 하루 한개의 포스팅을 원칙으로 비가오나 바람이부나 찜통더위나 꼭 이원칙을 지켰고 결국 11일 승인을 받았다.


*다음 애드핏: http://adfitinfo.biz.daum.net/


승인이 났으니 분석을 잘 해봐야하는데...흠...관리자 페이지로 들어가니 생소한 어휘가 대부분이었다.

그래서 혼자 읽어보고 숙지할까 생각하다가 이 또한 나와같은 님들께 혹시 도움이 될까하고 글로 정리하려고 한다.


우선 애드핏에 로그인하면 상단에 이러한 메뉴가 나온다.


*이미지01 (이미지02 연속 참고)


# 광고관리: 원하는 매체 또는 광고를 추가하는 곳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 보고서: 등록했던 매체별 수익에 대한 자세한 보고를 확인할 수 있는 곳이다.

# 계정: 본인의 계정 정보

# 적립금: 달별 적립된 금액을 달력의 화면에서 보여준다.


메뉴가 몇 개 되지않고 별 다른 내용은 크게 없는데 보고서 메뉴가 가장 중요하고 공부할 데이터의 내용이 많은 곳이다.

현재 선택된 (회색탭)전체매체의 구분명을 보면 매체명, 광고요청수, 광고노출수, Fill-rate, 클릭수, CTR, CPC, eCPM, 예상적립금 이렇게 구분된다.


*이미지02 (검색기간은 일간, 월간별로 선택하여 조회 가능)


자 그럼 하나씩 보겠다. 


1. 매체명: 본인이 설정한 광고를 말한다.

 

2. 광고요청수: 매체에서 광고를 요청한 횟수이다. 

매체별 보고서에는 광고단위별로 속성별 보고서는 광고유형별로 요청수를 조회할 수 있고 요청할 때마다 1회로 계산한다.


3. 광고노출수: 실제로 노출한 광고의 횟수이다.

보고서 내용은 광고요청수와 동일하게 매체별, 속성별로 확인 할 수 있고 계산도 요청할 때마다 1회 동일하다.


4. Fill-rate: 광고 요청 대비 실제 노출한 광고의 비율을 말한다.

공식은 Fill-rate = 총 광고노출수 / 총 광고요청수

#예를 들어 총 광고노출수: 1500이고 총 광고요청수가 1800이라면 약 83.33 정도가 나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5. 클릭수: 말 그대로 게재된 광고를 실제 사용자가 클릭한 횟수를 말한다.

#고의적인 클릭 방지를 위해 무효 클릭 필터링을 이용하고 있기때문에 사용자가 클릭한 유효 클릭수는 1회로 계산한다. 


6. CTR: Click-through rate의 약자로 실제 광고노출수 대비 클릭수 비율 즉, 클릭률을 말한다.

공식은 CTR = 클릭수 / 광고노출수

#예를 들어 클릭수가 1이고 광고노출수가 1500라면 약 0.066 정도로 계산된다.    

이 수치는 중요한데 광고 노출 대비 실제 클릭의 효율성을 입증하는 데이터가 되기 때문이다.



7. CPC: Cost Per Click의 약자로 1회 클릭당 비용을 의미한다.

이 비용은 매체 및 광고단위별로 다 다르고 광고주의 입찰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8. eCPM(Effective cost per 1000 impressions의 약자로 1000회 노출 기준으로 얻을 수 있는 예상 광고 수익을 말한다.

공식은 eCPM = 총 광고 수익 / 총 광고노출수 X 1000

*예를 들어 오늘 수익이 100원이고 오늘 광고를 노출시킨 횟수가 150회라고 하면 여기에 곱하기 1000을 하게되면 약 666원의 계산 결과가 나온다.


9. 예상적립금: 본인지 설정한 매체가 광고노출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금을 말한다.

이 때 3단계 진행을 거치게 되는데 적립 -> 보정 -> 전환으로 약간의 조정 기간이 걸리며 마지막 전환이 최종 받게 될 확정금액이다.


처음보는 어휘에 머리아퍼!

웃음으로 스트레스 확 풀죠!

http://dogsstory.tistory.com/50


보고서 테이블의 데이터분석을 위한 주요 키워드의 의미에 대해 정리해봤다.

실제 본인의 수치를 공식에 대입해서 계산해보면 의미를 더욱 잘 이해할 수 있을거라 생각한다.



내가 쓴 글들을 사용자가 즐겨보고 유익하면 좋은 일이고 그에 따른 시간과 에너지 투자의 보상으로 스타벅스 커피라도 몇 잔 마실 수 있는 수익이 주어지면 더할나위 없이 좋은 일이고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블로그, 동영상, 사진이던 컨텐츠를 통한 온라인 광고를 통한 수익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가 원하는 '디지털 노마드'의 바람은 영원할것 같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