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ife Story

김민정 감독 폭언, 팀킴

내스토리 황금개똥 2018.11.09 10:35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여자 은메달의 기쁨을 국민에게 주었던 컬링 '팀킴'이 사령탑 김민정 감독에 대한 설움을 토로했다.


팀킴은 여자 컬링팀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선수로 모두 성이 김씨로 구성되어 '팀킴'이라고 불린다. 

팀워크가 좋고 그렇게 다정해보이던 팀킴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이미지 출처: Freepik



먼저 김민정감독의 인격을 모독한 폭언이 있었다고 한다.

2018년 동계 올림픽 당시 김초희 선수의 부상으로 재활치료 중, 김초희 선수를 제치고 김민정감독이 직접 경기를 뛰려고 했고, 김초희 선수에게 다음과 같은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네 연봉 받으며 뭘 한게 있고, 뭘 보여준게 있냐?

대회를 위해 나름데로 열심히 훈련한 김초희 선수는 김민정감독의 말에 실망하며 많은 상처를 받았다고 한다.


이미지 출처: Freepik


또한 김민정감독은 사실 리더로서의 자질이 많이 부족했다고 한다.

컬링이라는 종목이 한국에서는 노하우도 없이 선수들이 모두 맨땅에 해딩하는 것이었을텐데,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딸 정도라면 그들이 얼마나 호된 훈련과 피땀어린 노력을 했는지 알것이다.

이런 와중 감독, 리더는 매우 중요한 위치이고 선수들 외에 두,세배의 노력을 가해야 한다.


그러나 김민정감독은 훈련에 자주 나오지 않았고, 감독의 빈자리를 선수들은 어찌할 바 모르고 그냥 주먹구구식으로 알아서 진행했다고 한다.

선수 김영미가 김민정감독의 부재에 대해 김민정감독의 아버지 김경두 위원장에게 고충을 털어놓으면 험한 욕을 하는 등, 폭언을 일삼았다고 한다.

아버지인 김경두 위원장 또한 폭언과 욕설이 아주 잦았다고 한다.


이미지 출처: Freepik


게다가 더욱 이해할 수 없는 사실은 팀킴은 이유도 모르고 개인적인 행사에 끌려다녔다는 것이다.

올림픽 이후 팀킴은 '영미'를 말해보지 않은 국민이 없을 정도로 유명세를 탔다.

이런 이유에서 많은 곳에서 인터뷰나 초청장을 보냈을 텐데, 김민정감독의 딸이 다니는 유치원 또한 그랬을 터.

영문도 모르고 따라간 곳이 김감독의 유치원 행사였고, 모두들 어이가 없었을 것이다.


이미지 출처: Freepik


국민들에게 큰 기쁨과 영광을 안겨준 이면에, 선수들의 아픔과 고충이 있었다니 너무 충격적이었다.

빨리 선수들의 상처가 아물고, 제대로 된 리더가 자리에 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우리집에 라돈이 가득하다구요?

매트리스, 마스크팩, 베개등에 라돈이 있다.

http://dogsstory.tistory.com/133


댓글
댓글쓰기 폼